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목사님과 함께
새소식안내
자유게시판
묵상 은혜나눔
사진게시판
칭찬합시다
호산나게시판
유학생정보
기도해주세요
선교소식
제1포도원
제2포도원
제3포도원
제4포도원
제5포도원
제6포도원
제7포도원
제8포도원
제9포도원
제10포도원
제11포도원
EM Podowon
제13포도원
다음포도원

673 145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방은미 전도사read: 622  
Subject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

2018년에도 변함없이 큰 달이 떠 있네
그 옛날 이태백이 놀던 달.
그 옛날 어머니가 보시던 달.

어머니의 그리움으로 가득 채워졌던 달아.
달을 보시며 나에게 말씀하시던 어머니.......
달을 보시며 딸을 서운해 하시고, 달을 보시며 사랑을 고백하시고, 달에게 그리움을 토하시던 어머니.
오늘 나도 그 달을 보고 어머니에게 고백합니다.  

해보다 더 밝은 천성에서
달보다 더 밝은 빛을 발하는 그 빛 속에서 오늘도 나에게 말씀하시겠지요?
“얘들아, 너희들이 보고 싶구나! 바르게 잘 살아라!”
어머니, 나는 매일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그리움으로 날을 보내고 있답니다.

어머니! 왜 그렇게 핀잔하고 잔소리했던 것만 생각이 나는지요?
밥상 앞에서 코를 푸시는 것을 야단치던 것을 말이예요.
요즘 내가 바로 그 짓을 하고 있군요.
나이가 먹으면 근육이 풀어져서 그렇다는군요.
내가 무식해서 그랬어요. 어머니 정말 미안해요.

또 어머니 옷을 입으실 때. 양말을 신으실 때 빨리 입으시라고 핀잔했던 것들, 정말 미안해요.
입혀드리지는 않고 빨리 입으시라고 재촉만 했었으니 얼마나 마음이 바빳겠어요? 미안해요.
어머니, 내가 요즘 그 짓을 하고 있지요.
허리를 굽히고, 다리를 들어 올려서 치마든지 바지를 입기가 그렇게 불편하군요.
어머니가 늙으시면서 자연히 거동이 불편하신 것은 생각하지 못하고 그렇게 잔소리했던 것들
그래서 매일 옷을 입을 때마다 어머니에게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고 말하고 입지요.

어머니! 우리가 그렇게 헤어져 사니까 어머니 치매가 시작된 줄 몰랐답니다.
이웃에게 마냥 주는 것을 좋아하시던 어머니, 너무 퍼 주셔서 내가 야단쳤던 것들 기억하시지요.
이제 아시겠어요? 그것은 혼자 사시니까 내가 걱정이 되어서 그랬어요.
내가 곁에 있으면 문제없지만 실제 혼자 계신 어머니에게 필요한 것들이고 또 사야 하니까요.

그런데 어머니는,
“인색하고 없는 사람 주지 못하는 너는 내 딸이 아니다. 나는 너 같은 딸이 없다.” 하시면서
그리고 그날 밤 중에 나를 집에서 쫒아내셨던 일 기억하시나요?  
내 여행 가방을 밖에 내 던지고 대문을 잠그셨던 일 생각나시지요?
그날 밤 나는 고마운 내 친구 목사님 집으로 갔던 것 아시지요?
어머니! 어머니 뜻대로 따르지 못했던 것을, 그래서 화나게 해드린 것 정말 미안해요.
그 때, 정말 어머니가 치매인 것을 몰랐고 정말 몰랐어요.
정말 제가 불효했습니다. 용서해 주세요.

치매로 양노원에 계시면서 외롭게 지내셨던 어머니, 정말 죄송해요.
어머니! 나의 마음 아픈 이 고백을 들으시는지요?

마지막 숨을 몰아쉬시면서 내 전화 목소리를 들으시고 잠깐 숨을 멈추셨을 때 말이예요.
“어머니 정말 미안하고 죄송해요.” 하는 내 말을 들으셨다는데 기억하시지요?
그 순간이 어머니에게 딸이 음성으로 전하는 마지막 말이 되었지요.
어머니 그 마지막 말을 정말 잊지 말아 주세요.

천국에 계신 어머니
나는 저 밝은 달을 보면서 이직도 저 달 속에 어머니가 계시는 것 같군요.
육신적으로 나를 이 땅에 내 주신 어머니! 고마워요.
혼란이 세월을 겪으시면서도 끝까지 나를 버리지 않으시고 홀로 나를 지켜 주셨던 어머니. 참 고마워요.
엄한 훈계로 세상에 물들지 않도록 나를 교육하셨던 어머니! 참 고마워요.
“정직은 생명이다.” “도를 지키지 않는 사람은 짐승이다.” “남자를 돌로 보아라.” 등등
어릴 때, 귀에 못이 박히도록 하신 말씀들을 기억합니다.

나도 어머니를 닮았나 봐요!
지금까지 내가 어머니 교훈 + 성경의 도를 아이들을 엄하게 가르쳤어요.
우리는 예수 닮는 생활을 해야 하는데 어쩔 수 없이  내 모습 속에서 어머니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은 왠 말입니까?

말과 생각하는 것, 하는 짓과 행동과 당당한 성격까지 말입니다. 어머니만 못하지만 말입니다.
정말 미인이셨던 어머니, 간혹 내 얼굴을 볼 때 조금은 어머니를 보는 것 같습니다.
과연 내가 어머니 딸이어서 그런가보지요?
어머니가 바르게 사셨던 것 같이 어머니 근심되지 않도록 나도 바르게 살겠어요.  
그리고 아이들을 그렇게 가르치고 지도하겠어요.

어머니, 어머니, 천 번을 불러도 또 부르고 싶은 어머니,
언젠가 어머니의 품에 안길 날이.......
오늘도 어머니 품 같은 저 달을 보면서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편지를 써 봅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8.01.16 - 16:48

173.169.12.148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Touch; MALNJS; rv:11.0) like Gecko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드디어 탈고 했다.
 다음글 사랑하는 그대여!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673Simple view드디어 탈고 했다.  방은미 전... 2018.02.07 585
672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  방은미 전... 2018.01.16 622
671Simple view사랑하는 그대여!  방은미 전... 2018.01.07 683
670Simple view무엇을 생각하며 사는가  방은미 전... 2017.09.18 1088
669Simple view견고한 복과 영성  방은미 전... 2017.09.08 1080
668Simple view갚을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  방은미 전... 2017.08.28 1063
667Simple view(민15a)그곳에서  임형주 2017.06.16 1171
666Simple view보혈에 네 영혼을 담그라  방은미 전... 2017.05.31 1167
665Simple view다윗이..(룻4b)  임형주 2017.05.09 1111
664Simple view여자의 잔소리  방은미 전... 2017.05.05 1250
663Simple view잃어버린 목소리  방은미 전... 2017.05.03 1506
662Simple view(눅24)엠마오  임형주 2017.04.19 1105
661Simple view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방은미 전... 2017.04.12 1251
660Simple view(눅21)싹이나면  임형주 2017.04.04 1176
659Simple view(눅18b)그 관리와 베드로와 나  임형주 2017.03.21 1186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